무제 문서
 
 

 
 

 HOME > 정보광장 > 조합원현황

 

삼광조선공업(주), 阿 선박 건조시장 향해 ‘뱃고동’
번호 : 2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0 날짜 : 2019.10.25 17:20
 

 인천 만석동에 있는 삼광조선공업(대표 이상국)은 국내 조선업 불황을 타개하기 위해 아프리카 선박 건조시장에 진출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달 이집트 정부기관이 발표한 국제입찰 공고에 따라 300t급 예인선(3600마력) 두 척의 건조계획서를 제출했다. 이상국 대표는 “입찰 결과는 올해 발표된다”며 ‘한국 선박에 대한 편지 평가가 좋아 아프리카 시장 진출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올해 1월 아프리카 세네갈 정부기관에 200t급 예인선 두 척을 납품했다.

 삼광조선공업의 예인선은 선박을 예인하는 힘이 강하고, 운항할 때 진동이 적어 세네갈 현지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아프리카 시장을 공략하는 선박은 예인선과 경비정, 차도선(카페리) 등이다. 아프리카는 해안선이 길어 예인선과 경비정 등의 수요가 많다. 이집트 수에즈운하에 낡은 예인선과 여객선이 많아 교체 수요가 풍부한 점도 이 회사가 아프리카 시장에 주목하는 이유다. 이 대표는 “케냐, 세네갈 등 석유 생산 국가는 풍부한 자본으로 선박을 자주 교체할 수 있어 우리가 놓칠 수 없는 시장”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케냐와 나이지리아 선박시장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 또 1만7000여 개 섬으로 이뤄진 인도네시아와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선박 건조시장도 공략 대상이다.

 삼광조선공업은 1954년 인천에서 항만하역회사로 출발해 1977년부터 선박을 건조했다. 이 대표는 1984년 부친에게 사업을 물려받은 뒤 35년간 선박 납기를 한 차례도 어기지 않았을 정도로 신뢰를 경영철학으로 삼고 있다. 그는 “국내 선박 수주 물량이 감소해 지난해 매출은 전년에 비해 30%가량 줄었다”며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시장을 확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출처 : 한국경제)

 

이전글이 없습니다.
㈜에이치케이조선 수산과학조사선 인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