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HOME > 정보광장 > 조선소식

 

충남도 `바다 위 종합병원` 병원선 대체 건조 착수
번호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7 날짜 : 2021-11-19

 충남도가 21년간 도서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지켜 온 충남501호를 전국에서 처음으로 330톤급 친환경 병원선으로 대체 건조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병원선 대체 건조는 올 연말 착공해 2023년 초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는 15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김석필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을 비롯한 병원선 담당자 및 관련업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병원선 충남501호’ 대체 건조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날 보고회는 대체건조 착수계획 관련 주요내용보고 및 질의 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2001년 2월 건조된 충남501호는 그동안 섬 지역민들의 건강지킴이 역할을 수행했다. 지난해 기준 6개 시.군 31개 도서지역 3600여 주민(진료실적 9338명)의 건강을 살폈다.
 그러나 최근 선박 노후화가 이어지면서 안전성 저하 및 해마다 선박 수리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대체 건조에 나섰다.
 대체 건조에는 100억여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올 연말 착공해 2023년초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로운 병원선은 도서지역의 낮은 수심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워터제트 추진기를 장착하는 등 서해안지역 운항에 적합한 선박으로 설계했다.
 또한 도서주민이 원하는 물리치료실을 신설해 최신식 골밀도 측정 장비를 설치함으로써 주민 불편사항도 해소했다. 정부 정책에 발맞춰 환경친화적인 하이브리드 장비도 탑재한다.
 건조공사를 맡은 동일조선(주)[대표이사 김성태]은 보고회에서 대체건조 착수 계획 및 추진 일정을 밝히고 국내 최상급 선박으로 건조할 것을 설명했다.
 감리관인 부산 선박기술 관계자는 전국 최고의 안전한 병원선으로 건조될 수 있도록 감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김석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도서 주민 건강 증진과 안전성이 확보될 최적의 병원선을 건조할 것’이라며 ‘업무 관계자 여러분들의 경험과 지혜를 함께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료출처 : 충남일보>



“국내 수리조선 역량 강화 필요”
중소조선, RG 확보 못해 계약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