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HOME > 정보광장 > 조선소식

 

“국내 수리조선 역량 강화 필요”
번호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0 날짜 : 2021-11-23

지난 10월 112만cgt(26척) 규모 선박을 수주하며 세계 1위(전체52% 비중)에 오르는 등 선박건조 부문에서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가진 우리나라 조선업계지만, 선박 수리 부문에서는 관련 대규모 인프라 부재 등을 배경으로 해외 의존성이 커지고 있다.
수리조선산업은 선박의 개조, 보수, 정비 등을 수행하는 산업활동으로 선박의 외부수리, 내부수리, 개조(Retrofit), 검사 등을 중심으로 해운, 선박관리, 선용품, 조선기자재, 기계 및 철강, 전기.전자산업 등 여러산업 분야와 연계되어 있어 직.간접적인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산업이다.
현재 국내에서 영업중인 수리조선업체는 대부분 선박길이 약160미터 정도의 소형 어선만 수용할 수 있고, 대형선을 취급할 수 있는 대형수리조선소가 전무한 상황이다.
부산연구원이 지난해 발표한 ‘부산지역 수리조선 산업 고도화 방안’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중국의 선박 개조.수리업 매출액이 7조원에 이른다. 그러나 부산항만공사가 추산한 국내 매출액은 5,000~6,000억원 수준으로 중국 매출액의 10%도 되지 않는다.
기존에 수리조선 사업을 일부 맡았던 대우해양조선, 한진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은 몇 년전부터 수익성이 높은 신조선 사업에 집중하면서 수리조선 부문은 규모를 대폭 줄이거나 중단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국내 해운사들이 중대형 선박의 수리를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 의존하고 있는 가운데, 매년 막대한 외화가 유출되고 더욱이 수리 과정에서 선박기술 유출도 우려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수리조선산업 육성을 위해 대형선박 수리시설 설치가 시급하다고 입을 모으며, 이러한 요구를 바탕으로 실현을 위한 관련 계획이 전국에서 추진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부산 가덕도에 대형선박 수리조선단지를 조성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3만톤 이상 대형 선박의 수리시설을 갖추겠다는 것이다. 해수부는 2020년 11월 수리조선단지 조성 계획을 세워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적격성 평가를 받기 위해 검토를 요청한 상황이다.
경상남도 역시 고성군에 2022년까지 216억원을 투입하여 수리개조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공동장비 활용, 수리.개조 엔지니어링 육성 등을 통해 도내 조선소의 수리개조 기술력 확보 및 역량강화에 힘쓸 계획이다.
아울러 인천광역시는 인천 북항 선박수리조선단지의 입지 타당성 등을 검토하기 위한 용역을 착수했다고 지난 10월 밝혔다. 용역기간은 착수일로부터 9개월이다.
인천시는 우선 북항 수리조선단지의 운영현황 및 수리능력 등을 분석하고 선박수리시설 개조와 주변 환경개선을 통한 기존 부지 활용가능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천시 내 활용 가능한 부지를 조사해 선박수리산업 이용도와 대상지 주변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지역주민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 수용성 확보 가능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기사출처 : 일간조선해양>



12m 미만 소형선박의 구조 및 설비기준은 이렇게!
충남도 `바다 위 종합병원` 병원선 대체 건조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