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HOME > 정보광장 > 조선소식

 

“조선·자동차 中企에 3.5조 금융지원”
번호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604 날짜 : 2019-06-28
 

 조선과 자동차를 비롯한 제조업 분야 중소·중견기업에 3조5000억원을 저금리로 빌려주는 금융지원 대책이 나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7일 울산의 자동차 부품업체 오토인더스트리에서 울산·경남 지역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주력산업 금융지원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산업은행은 운영자금이 필요한 중소·중견기업에 2조5000억원 규모의 ‘경제활력 제고 특별운영자금’대출을 신설한다. 자동차·조선·디스플레이·석유화학 등 4대 주력산업과 드론·핀테크(금융기술) 등 혁신성장 분야의 기업이면 신청할 수 있다. 업체당 한도는 중소기업 50억원, 중견기업 70억원이며 우대금리를 최대 1%포인트 적용한다.

 산은은 설비·기술투자 자금이 필요한 기업을 위해 1조원 규모의 ‘시설투자 특별 온렌딩’도 공급한다. 시중은행이 산은으로부터 저리 자금을 받아 중소기업에 대출해주는 방식이다.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통해 경영 정상화를 돕는다. 총 여신 규모 10억원~100억원인 중소기업 중 경영상태가 취약한 곳이 대상이다. 신보는 해당 기업의 기존 보증을 전액 만기 여장해주고, 보증료도 최대 0.5%포인트 낮춰줄 예정이다.

 정부는 100억원 이상 중형선박 수주를 돕기 위해 선수금지급보증(RG) 특례보증 한도를 7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제작금융 상생 보증의 지원 대상과 보증 한도를 확대하는 등 기존 지원 프로그램도 강화하기로 했다.     (기사출처 : 한국경제)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정부 “친환경 선박 비중 늘릴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