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HOME > 정보광장 > 조선소식

 

제16회 조선해양의 날 개최
번호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02 날짜 : 2019-09-25
 

- 2년연속 수주 세계1위 다짐 -

 「제16회 조선해양의 날」행사가 9.24(화) 저녁,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공동주최로 서울시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정승일 산업부 차관, 이성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대우조선해양 사장),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강호일 이사장, 대한조선학회 조대승 회장 등 조선해양플랜트산업 인사 300여명이 참석했다.

 조선해양의 날은 선박수주 1,000만톤을 돌파한 ‘97.09.15일을 기념해 ’조선의 날‘을 제정하고 ’04년부터 기념식을 개최해 오고 있으며, ‘11년부터 ’조선해양의 날‘로 명칭을 변경하여 진행되고 있는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서 조선해양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대우조선해양 권오익 전무가 은탑산업훈장을, 휴먼중공업 나영우 대표이사가 산업포장을 수상하는 등 총 30명이 정부표창을 받았다. 특히, 대우조선해양 권오익 전무는 37년간 업계에 종사하면서 이중연료 추진 기반 초대형 컨테이너선과 대형 쇄빙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기술개발을 통한 수주성과에 기여한 공적을 높이 평가받아 은탑산업훈장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대통령표창은 현대중공업 김남식 상무보, 현대삼호중공업 김태문 부장, 중소조선연구원 김남훈 수석연구원이 수상했고, 국무총리표창은 파나시아 이수규 본부장, 삼성중공업 윤재균 파트장, 현대중공업 한범우 부장이 수상했으며,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 19명, 특허청장 표창 3명에 대한 시상도 함께 이뤄졌다.

 정 차관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 7년만의 세계 수주 1위를 회복한 것은 업계의 뼈를 깎는 노력 덕분”이라며 업계 관계자의 노고를 치하하고, “올해에도 글로벌 발주가 큰 폭으로 감소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중국 등의 자국발주 물량을 제외하면 LNG운반선, 초대형 유조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발주의 대부분을 우리가 수주하는 등 주요국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면서 업계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또한,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으로 조선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크지만,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환경규제가 내년부터 본격화되고, 올 하반기 이후 대형 프로젝트의 발주가 예상되는 만큼 업황 회복의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하였다.

 정 차관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는 우리 산업생태계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며, 산업경쟁력과 기술자립 수준을 냉정하게 평가하고 핵심소재와 부품, 장비의 공급 안전성을 철저히 점검할 것을 주문하였으며, LNG운반선 등 주력선종의 핵심기자재 국산화를 위해 지속 노력해줄 것을 강조하였다. 또한, 굳건하고 활기찬 조선산업 생태계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중소조선소와 기자재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우수 인력이 끊임없이 공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1990년대 과감한 투자와 기술개발로 2000년대 일본을 제치고 세계 1위에 올라선 것처럼 조선산업이 다시 한번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경제.산업강국의 초석이 되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기사출처 : 일간조선해양)

 

이전글이 없습니다.
용접-도장 전문인력 양성에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