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HOME > 정보광장 > 조선소식

 

중소형관공선 선박엔진 ‘짬짜미’ 의혹 불만 고조
번호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6 날짜 : 2019-12-31
 

 '복수추천케 해달라'...법적대응 위한 용역 착수

 

정부, 지자체 등에서 발주하는 중소형관공선 경쟁입찰에서 관행적으로 특정 해외엔진사 제품 도입을 필수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 병폐에 대한 불만이 비등점을 넘어섰다.

 

최근 oo군청에서 발주한 어업지도선 경쟁입찰에서 고배를 마신 인천 소재 소형조선소 관계자는 “이번에도 특정 해외엔진사 제품 사용을 전제로 한 입찰경쟁이었다. 국가 어업지도선에 왜 해외 특정제품 강매를 유도하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이에 해당 지자체는 책정된 예산 범위 내에서 가격, 성능을 여러모로 따져 적합한 추진기관을 선정했다는 반응이었다고 덧붙였다.

 

함정, 조사선, 예인선, 어업지도선, 부선 등 정부, 지자체, 해양수산기관 등에서 관공선 신조 계획이 나오게 되면 선장, 기관장, 교수, 인증검사관, 발주처, 설계사, 감리 등이 주축으로 건조 추진위원회가 꾸려진다. 이때 추진위원회는 선박엔진사들이 제출한 제품 자료를 바탕으로 해당 관공선에 적합한 엔진을 선정하게 돼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전국 대다수 추진위원회에서 특정 엔진도입을 애당초 입찰 조건으로 못박아 조달청을 통해 입찰경쟁을 진행한다고 비난하고 있다. 관공선의 경우 ‘C’, ‘V’사, 해군·해경은 ‘M’사 엔진이 주로 거론되고 있다고.

 

문제는 선가의 30~50%를 차지하는 엔진계통에 대한 협상의 여지를 없애버리니 결국 수주를 해도 손익분기점도 넘기기 어려운 실정이다. 배철남 한국조선공업협동조합 전무는 “다른 여타 기자재들과 마찬가지로 엔진도 복수추천 할 수 있도록 수입처를 다변화해 입찰경쟁하도록 해야 하는데 특정업체 하나로 묶어버리니 통상 제시가격에서 80~90%로 낙찰받아도 이익을 내기 힘든 상황이다”고 분통해 했다.

 

선박의 핵심기자재인 항해통신장비의 경우 국산을 비롯해 일본, 유럽, 북미 제품 중 복수추천을 할 수 있게 돼 있다. 지난 수십년간 유독 엔진만 특정해외업체 제품을 강매해야 하는데 대해 보이지 않은 뿌리깊은 유착관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흘러 나온다.

 

국산엔진이 가격면에서나 유지보수 비용면에서 해외제품보다 저렴해 특히 관공선에는 국적엔진사 제품을 우선적으로 도입하는 것이 당연할 것 같은데도 실상은 그렇지 않다. 한 조선업체 관계자는 “대형선박에 들어가는 엔진은 세계수준급으로 생산되고 있지만 중소형선박의 경우에는 국내 기술력이 달리는 상황이다”며, “현재 한국에서는 900마력 내외의 ‘D’사 엔진이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데 실상 그마저도 사용해보면 질이 낮고 고장이 잦다”고 밝혔다. 국산엔진과 관련해 현실적으로 기술력이 뒤처지다보니 건조 후 수십년 운영해야 하는 관공선을 건조하는 입장에서도 선 듯 도입하기가 꺼려질 수 있다고.

 

업계에서도 국내 중소형선박용 엔진 성능의 급향상이 쉽지 않은 현실을 감안해 해경, 해군 등 특수선의 경우에는 수입엔진을 도입하는데 반대를 하지 않겠지만 그외 관공선에는 의도적으로 국가가 나서서 국산기자재 제품을 애용해 엔진개발 역량을 축적하고 어려워진 일자리 창출에 기여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한다.

 

대형선 시장에서도 해외업체인 ‘M’사의 점유율이 절대적으로 높은 상황이지만 민간분야에서 현대, HSD 등이 비집고 들러가 수주를 따내고 있다. 특히, 1,000톤 이상의 대형 관공선의 경우, 지난 2월 동시에 취항한 국립대학교 실습선 5척 모두 현대의 ‘힘쎈엔진’이 장착됐다.

 

앞으로 한국조선공업협동조합은 현재 중소형관공선 경쟁입찰에서 엔진파트에 대한 복수추천을 원천봉쇄하고 있는 형태를 널리 알려 그간 업계 내 덮혀있던 환부들이 더이상 곪지 않도록 법적제도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수십년간 고착화된 현상황이 멈추지 않고서는 업계의 불만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http://www.komea.kr/koema/BbsPopup.do?bCode=B011&idx=32089&block=32089&rlevel=0&boss=0

 

(2019.12.27., 현대해양)

중소조선소에 IT기술 접목해 경쟁력 끌어올린다
조선업계, 통신사·해운사와 함께 스마트 선박 개발에 주력